닫기
닫기

연혁

home 학회소개 연혁

명청사학회의 전신인 명청사연구회는 서울대 오금성 교수의 제의로 1983년 11월 26일 최소자 교수(이화여대), 최갑순 교수(외국어대, 당시 청주사대) 등 교수 5명과 대학원생 8명이 모임으로써 발족하였다. 1984년부터는 외국에서 귀국한 조영록 교수(동국대), 신용철 교수(경희대), 권중달 교수(중앙대), 김종박 교수(상명대), 박원호 교수(고려대) 등 여러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합류함으로써 회원의 수도 증가하였는데, 초창기 회원수는 70여명에 달했다.

초기에는
관심이 비슷한 전공자들끼리 공부하는 연구써클 성격이 강했지만, 1988년 2월에 이르러 회칙을 정하고 정식 학회로서 출범하였다. 회칙에 따라 조영록 교수가 초대 회장을 맡았다. 그 이후 신용철 교수, 최소자 교수, 권중달 교수, 오금성 교수, 박원호 교수, 김종박 교수, 전순동 교수, 정태섭 교수, 송정수 교수, 윤정분 교수, 김홍길, 박기수 교수가 차례로 회장을 역임했는데, 2014년 11월부터는 명지대 정철웅 교수가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1995년에는 학회의 명칭이 그간의 활발한 학술활동 및 학회위상의 강화에 걸맞게 명청사학회로 바뀌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초창기에는
매월 격주 토요일 오후 2시에 모임을 열었지만, 1986년 3월부터 동계와 하계 방학을 제외한 매월 1·3주 토요일 2시로 바꾸었다가 2000년 3월부터 매월 셋째 주 토요일 2시로 고정되었다. 발표장소도 처음에는 발표자가 소속해 있는 장소로 이동하면서 모임을 가졌지만, 1985년부터는 고려대학교 대학원 세미나실로 고정시켰고, 1989년부터는 동국대학교 대학원 세미나실로, 1991년부터는 중앙대학교 도서관 세미나실로, 1996년부터는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세미나실로, 2004년부터는 다시 고려대학교로, 2006년부터는 덕성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으로 각각 바꾸었다가 2008년 12월부터는 이화여자대학교 복합단지 세미나실로 옮기어 정기적인 모임을 개최하였다. 2011년 1월부터는 성균관대학교에서 정기적인 월례발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주요한 학회활동을
살펴보면, 월례발표회에서 2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사료의 소개와 강독 및 관심 연구주제의 발표 등 다양한 연구활동의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그 외에 하계학술대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는 바, 금년으로 벌써 17회를 맞이하였다. 이외에도 겨울의 워크샵은 물론 사료 강독과 외국 저명학자들의 연구서들도 아울러 윤독하기도 하였다. 특히 명청사학회 모임에서 가장 먼저 읽은 Ho Ping-ti, The Ladder of Success in Imperial China : Aspects of Social Mobility, 1368-1911, New York, 1962는 번역 작업을 마쳐 이미 출간한 바 있다. 이어 Ch'u T'ung-tsu, Local Government in China under the Ch'ing, Stanford, 1962, 鄭天挺 主編, 『明淸史史料』, 天津人民出版社, 1980, 『明夷待訪錄』, 丁易,『明代特務政治』등을 지속적으로 강독하였다. 

200여명의 회원이 있는 한국의 중국사 연구를 대표하는 학회의 하나로 발전하였다.

현재
명청사학회는, 종신회원을 포함하여 200여명의 회원이 있는, 한국의 중국사 연구를 대표하는 학회의 하나로 발전하였다. 특히 학회지『명청사연구』는 엄격한 심사를 거쳐 논문을 게재하고 있는데, 발표된 논문의 대부분이 상당한 수준의 글로서 외국에서도 많이 인용되고 있는 등 국내의 주요한 학술잡지로 성장했음은 주지하는 바이다.『명청사연구』는 1992년 12월에 처음으로『명청사연구회회보』라는 이름으로 출발하여 1994년 12월에 현재의 명칭으로 바뀌었다. 1996년 12월에는 국판으로 판형을 바꾸는 한편 간기를 4월과 10월로 고정하여 1년에 2회 발간하여 왔는데, 2010년 10월 현재 34집이 출간되었다.

이처럼
우리 명청사학회는 창립 이래 질적으로 양적으로 많은 성장을 하여왔다고 할 수 있다. 이제 이를 바탕으로 학제간 및 국제간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여 국내는 물론 세계학계도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길러야할 때라 할 것이다.

맨위로